롯데百 건대점, 1400㎡ 규모 몬스터VR 오픈… "문화 체험 공간 변신"

기사날짜:2018-08-08




롯데백화점이 10일 건대점 10층에 백화점 업계 최초의 VR 체험관인 ‘롯데 몬스터 VR’ 실내 테마파크를 오픈한다고 8일 밝혔다. 1400㎡ 규모의 ‘롯데 몬스터VR’은 60개 이상의 다양한 VR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건대점은 20~30대 고객이 전체 매출 구성비의 35%로 전 점에서 가장 높다. 대학가 상권 특성상 주말에도 친구, 연인 단위의 젊은 고객들 비중이 높다. 롯데백화점 테넌트MD팀은 지난 1년간 가상현실(VR) 플랫폼 개발 회사인 ‘GPM’과 공동으로 젊은 상권의 특성을 감안해 건대점에 VR테마파크 1호점을 오픈하게 됐다. ‘롯데 몬스터VR’은 ‘몬스터 어드밴처’, ‘몬스터 판타지’, ‘몬스터 시네마’, ‘몬스터 카페’로 구성됐다. ‘몬스터 어드밴처’는 야외 활동 관련 VR기구로 구성돼 있다. 보트를 타고 빠른 물살을 가르며 정글을 헤쳐 나가는 체험 VR인 ‘VR래프팅’, 나무 사이로 이동하며 실제로 번지점프를 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는 ‘번지점프’, 탑승인원 10명과 함께 실제 롤러코스터 기구를 타는 듯한 ‘롤러코스터’ 등의 VR 기구가 있다. ‘몬스터 판타지’에서는 높은 층고와 거대한 스케일을 활용한 대형 VR 기구가 설치돼 있어 생생한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다. 정글 속의 다양한 동물들과 화산폭발 등의 경치를 만끽 할 수 있는 ‘열기구’, 어린 아이들도 체험이 가능한 VR인 ‘판타지트리VR’, 실제 제트기를 탑승하고 나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자이로 VR’등의 기구로 구성돼 있다. 독립된 쾌적한 공간에서 게임, 영상 등 약 50개의 VR콘텐츠를 이용 할 수 있는 ‘몬스터 큐브’도 8개 설치했다. ‘몬스터 큐브’는 가족 단위 고객이 선호하는 VR 콘텐츠로 선보인다. ‘몬스터 시네마’에서는 다양한 VR 전용 영화를 최대 14인이 동시에 관람할 수 있어 기존 영화와는 다른 생동감을 전달한다. 148㎡ 규모의 ‘몬스터 카페’에서는 다양한 음료와 스낵도 즐길 수 있다. 유형주 롯데백화점 MD개발부문장 상무는 “VR테마파크는 기존에 백화점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컨텐츠로 많은 고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건대점 주요 고객인 20~30대와 가족 단위 고객들의 집객과 체류 시간 증대, 새로운 문화 생활 조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은 2017년 9월 엘큐브 홍대점에 상권에 적합한 컨텐츠의 도입을 목적으로 ‘가상 현실(VR)체험관’을 오픈한 바 있다. 엘큐브 홍대점 3층에 위치한 VR체험관은 148㎡ 규모로 ‘금광 캐기’, ‘승마 경주’, ‘외나무다리’, ‘놀이기구 체험’ 등의 다양한 VR 체험 기구를 설치해 주말 대기 시간이 1시간에 육박하는 등 10~20대 젊은 세대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출처:뉴데일 진범용 기자 by7101@newdailybiz.co.kr


#몬스터vr #지피엠 #gpm #vr #vrthemepark #가상현실

#가상현실테마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