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유니티엔진 데이비드헬가슨 CEO, "한국은 세계 TOP3 시장"

"게임 개발을 민주화시키자. 개발자를 위해 봉사하자."



데이비드 헬가슨 대표가 밝힌 유니티 테크놀로지 사의 최대 목표다. 25일(오늘)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제2회 유니티 코리아 개발자 컨퍼런스가 열렸다. 최근 멀티플랫폼 3D 엔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유니티 3D 엔진에 대한 개발 강연과 노하우 공유를 위한 자리.



행사를 위해 방한한 데이비드 헬가슨 대표는 회사가 처음 게임 엔진을 제작하기로 했을 때를 회상하며, 타사와 경쟁하기 위해서 같은 방법을 쫓기보다는 새로운 모델을 추구하기로 결심했었다고 밝혔다.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사용할 수 있는 민주주의적인 게임엔진, 바로 유니티 3D 엔진이다.


[ ▲ 제2회 유니티 개발자 컨퍼런스 중, 데이비드 헬가슨 대표의 강연 ]


데이비드 헬가슨 대표는 특히 아시아 시장에 관심이 많다며, 특히 한국에만 NHN과 넥슨, 엔씨소프트를 비롯한 중소개발사, 개인개발자 포함 1만 명이 넘는 개발자가 유니티 3D 엔진을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서 유니티 한국지사를 설립하기로 한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 준비 과정을 거쳐 올해 한국지사를 설립하고, 직원을 채용하는 등 유니티 3D 엔진에 대한 지원을 더욱더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현장에서 데이비드 헬가슨 대표와의 일문일답을 정리한 내용이다. 인터뷰에는 1년 반 동안 유니티의 한국 파트너사로 활동한 GPM의 박성준 대표도 함께했다.



[ ▲ GPM 박성준 대표(좌), 유니티 본사 데이비드 헬가슨 대표(우) ]


= 유니티 코리아 개발자 컨퍼런스가 벌써 2회째를 맞았다. 소감이 남다를 것 같은데


너무나도 굉장한 경험이다. 오전 시간, 강연에서도 언급했었지만, 한국 개발자들과 유니티 엔진에 대한 좋은 관계를 유지하면서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점이 매우 행복하다.




= 유니티 3D 엔진과 관련해서 한국 시장을 어떻게 평가하나.


유니티 3D 엔진이 파트너사인 GPM을 통해 1년 반 정도 한국시장에 소개됐는데 정말 급속도로 성장하는 시장이다. 유니티 본사에서 생각하기에는 전 세계에서 미국, 중국과 더불어 가장 중요한 TOP 3 시장 중 하나다.




= 유니티 3D 엔진만의 장점이 있다면?


유니티 3D 엔진을 사용하는 개발자마다 다들 관점이 다를 텐데, 내가 생각하는 가장 큰 장점은 멀티플랫폼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GPM 박성준 대표) 개발자를 위한 툴이다. 모든 기능이 개발자들에게 초점이 맞춰져 있다. 유니티 3D 엔진을 한국에 소개하게 된 것도 많은 개발자에게 이렇게 좋은 엔진을 소개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특히, 유니티가 직접 제공하는 유니온(Union)이라는 게임 퍼블리싱 플랫폼과 유니티 개발 소스를 자유롭게 등록하고 판매할 수 있는 유니티 애셋(Asset) 스토어는 게임 개발 기간을 단축하는데 정말 많은 도움이 된다.


[ ▲ 강연에서 유니티 한국지사 설립을 깜짝 발표해 참석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



= 유니티 한국 지사 설립을 결정하게 된 배경이 궁금하다.


유니티 3D 엔진의 고객들과 직접 소통하고 싶은 욕구가 컸다. 게임엔진은 판매도 물론 중요하지만, 사후 지원이 더욱 중요하다. 이런 관점에서 한국도 직접 유니티사가 기술 지원 및 다양한 마케팅 지원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예상하는 유니티 한국지사의 규모는?


설립 후 몇 주 동안은 2인 체제로 가지만, 추후에는 5명 안팎이 될 것 같다. 물론, 사업이 번창하면 더 확장할 가능성도 크다. 한국 지사장으로 내정된 '윌리엄 휴고 양'은 전직 증권가 애널리스트 출신으로 한국교포다. 다른 직원들도 한국인 내지는 한국어가 유창한 사람들로 채용할 계획이다.




= 기존에는 GPM 스튜디오가 한국에서 유니티 3D 엔진의 유통과 개발자 커뮤니티 활성화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 유니티 한국지사가 설립하게 되면 각각의 역할을 어떻게 되나?


현재 논의 중이다. 좀 더 상황을 봐야겠지만 GPM 스튜디오가 그동안 성실한 파트너로 일해온 만큼 앞으로도 좋은 관계를 유지했으면 한다. 지금 생각은 유니티 한국지사가 고객 지원과 사업적인 부분을 맡고 GPM은 개발자 커뮤니티를 운영과 함께 공식적인 파트너사로 활동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 게임 엔진 선택을 고민하는 국내 개발자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미국 같으면 왜 온라인 게임이 중요한지 일일이 다 설명해야 하지만 한국은 그럴 필요가 전혀 없다. 그만큼 한국 개발자들은 유니티 3D 엔진의 장점을 충분히 잘 알고 있다고 들었다. 만약에 유니티 3D 엔진을 사용하지 않는 특별한 이유가 있다면 언제라도 그 이유를 말해줬으면 좋겠다. 가능하다면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인벤 오의덕 기자 / Vito@inven.co.kr

기사 출처 : http://www.inven.co.kr/webzine/news/?news=37393


#GPM #Unity3D #유니티코리아 #Unitykorea #GPM박성준 #유니티총판 #한국게임개발 #데브코리아 #유니티합동세미나 #유니티세미나